공지사항

일반

[김효은 대변인] 부인은 보호하고 국민은 외면한 대통령

작성일자
2024.01.31. 11:09
부인은 보호하고 국민은 외면한 대통령


예상한 대로 윤석열 대통령이 이태원 특별법 거부권을 행사했다. 부인은 보호하고 국민은 외면한 처사다.

차디찬 거리를 오체투지하며 진상규명을 외친 유가족들을 향해 ‘재정지원’ 운운하며 모욕했다. 참으로 비정하고 어리석다.

특별법의 문제점만 구구절절 나열했다. 특별조사위의 업무 범위와 권한이 과도해 헌법 위배 소지가 있고 구성 절차에 공정성과 중립성이 담보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특별법이 명분도 실익도 없이 국가 행정력과 재원을 소모하고, 국민의 분열과 불신만 심화시킬 것이라고 했다. 참사로 인한 아픔이 정쟁이나 위헌의 소지를 정당화하는 수단이 될 수는 없다고도 덧붙였다.

‘진 상 규 명!’ 이 네 글자가 그리도 어려운가.

그렇게도 아끼고 사랑하는 내 자식이, 혈육이 그리 허망하게 떠나갔는데 그 이유를 알고자 하는 게 헌법에 위배되는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길 거부하는 비정한 윤석열 대통령, 국민들은 윤 정부를 거부할 것이다.

2024년 1월 31일

새로운미래 대변인 김효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