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일반

[보도자료] 새로운미래, 대한민국과 세계 관문 인천서 시당 창당대회 개최

작성일자
2024.02.02. 13:58

새로운미래, 대한민국과 세계 관문 인천서 시당 창당대회 개최


- 정종연‧이광용 공동 시당위원장 선출...정 위원장 등 인천 기초의원 4인 민주당 탈당
- 정 위원장 “민주당, 도덕성 우위 잃고 상대 극단 내모는 비민주적 정당 돼” 비판
- “민주주의와 복지국가의 지속가능한 발전 위해 새로운미래가 앞장설 것” 강조


새로운미래가 대한민국과 세계를 잇는 관문인 인천에서 인천광역시당 창당대회를 열고 경기에 이어 수도권 거점 확보에 박차를 가했다.

새로운미래는 2일(금) 오후 2시 인천 계양 카리스호텔(3층 수아비스실)에서 인천광역시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정종연 전 인천 동구의회 의장과 이광용 전 인천만민공동회 대표를 초대 공동 시당위원장으로 만장일치 선출했다.

정 인천시당위원장은 지난달 31일 “지금의 민주당은 다른 당에 비해 도덕성 우위를 잃은 것은 물론 상대를 인정하지 않고 극단으로 내모는 비민주적 정당이 됐다.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사법처리까지 현실화될 경우 민주당의 앞날에 희망이 없다”고 민주당을 탈당해 새로운미래 합류를 선언한 바 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수락 인사에서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민주주의와 복지국가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새로운미래가 앞장서겠다”며 “국민을 믿고, 국민만 바라보고 담대하게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인천광역시는 총 13석의 국회의원 의석 중 11곳을 석권했다. 그러나 지난 2022년 있었떤 민주당 전당대회 때 돈 봉투 사건에 연루된 윤관석(인천남동구을), 이성만(인천부평구갑) 의원이 탈당해 현재 9곳으로 줄어든 상태다.

새로운미래 인천광역시당 창당대회는 정종연·이광용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을 비롯해 사무처장 김용인 전 인천 서구의회 부의장, 대변인 전옥자 전 인천 서구의회 의원, 실무위원 이성만 활동가, 김상철 낙연포럼 대표가 맡아 창당을 준비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이석현·서효영·신정현 공동창당준비위원장과 이낙연 인재위원장 및 각 지역별 시도당 지역위원장이 함께 했다. <끝>